23.8.31 미국 증시 정리(PCE 발표)

  • https://mdou-life.com/wp-content/uploads/2023/07/nblog.png
  • 카카오톡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2023.08.31일 증시 정리

미국 증시 요약

Finviz
8월 31일 종가 기준 (출처 : Finviz)

[Summary]

  • S&P500 : -7.21 (-0.16%) -> 4,507.66 마감
  • NASDAQ : +15.66 (+0.11%)->14,035.0 마감
  • DOW : -168.33(-0.48%)-> 34,721.9 마감
섹터별 주가 현황
섹터별 주가 현황

오늘 증시는 나스닥 지수만 상승 마감하였으며, S&P는 소폭 하락하였고, 다우존스는 -0.48% 하락하였습니다. 다우존스는 유나이티드 헬스 그룹이 속한 Healcare Sector가 다우존스의 하락을 이끌었네요.

위의 사진을 보면 각 섹터별 상승률을 확인할 수 있는 Finviz 자료를 참고하였습니다. 아마존은 쇼피파이에 아마존 프라임 구매 옵션 추가라는 호재로 인하여 나스닥의 상승 마감을 이끌었습니다. 브로드컴(Ticker : AVGO)는 실적 발표 기대감으로 인하여 주가가 상승 마감하였으며, 세일즈포스(CRM)은 실적 서프라이즈, 어도비는 세일즈포스의 영향으로 상승하였죠.

미국 경제 지표

[7월 PCE]

  • PCE 물가지수 YoY : 3.3% (예상 : 3.3% / 이전 : 3.0%)
  • PCE 물가지수 MoM : 0.2% (예상 : 0.2% / 이전 0.2%)
  • 근원 PCE 물가지수 YoY : 4.2% (예상 : 4.2% / 이전 4.1%)
  • 근원 PCE물가지수 MoM 0.2% (예상 : 0.2% / 이전 0.2%)

결론적으로 본다면, 월가의 예상에 부합하는 결과를 보고하였습니다. Y/Y 기준으로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PCE 물가 지수는 4.2% 상승하였으며, 저번 달 대비하여 소폭 상승하였죠.

PCE 결과
PCE 결과 (출처 : bea.gov)

위의 자료에 따르면, 명목 DPI는 0.0%이며 실질 DPI는 -0.2%로 감소하였습니다. 개인 소비 지출은 예상보다 강하게 들어와 0.8% 증가하였습니다. 쉽게 풀어서 설명드리면, 쓸 수 있는 돈은 줄었는데 지출은 증가한 상황이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이런 현상은 상당히 부자연스럽죠. DPI의 감소는 인플레이션엔 긍정적이지만, 개인 소비 지출의 증가는 인플레이션에 부정적이기 때문이죠.

현재 연준의 목표인 2%를 감안한다면, 아직도 갈길이 멀었습니다. 또한 개인 소비 지출의 증가는 인플레이션에 분명히 부정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DPI가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은 상당히 인플레이션에 긍정적이라고 보며, 점차 PCE가 감소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 소득 증가율 역시 낮아지고 있네요.

[신규 실업수당청구건수]

  • 신규실업수당청구건수 : 228K ▼ (예상 : 235K / 이전 : 232K)
  • 연속실업수당청구건수 : 1,725K ▲ (예상 : 1,703K / 이전 : 1,697)

결과가 다소 엇갈렸습니다. 신규실업수당청구건수는 감소하였지만, 연속실업수당청구건수는 증가하였죠. 이는 미국의 경제는 여전히 견고하다는 의미죠. 예상보다 감소한 신규실업수당건수는 미국 경제의 견고함으로 이어지는 동시에, 어떻게 보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할 수 있습니다.

다만 시장에서는 결과 발표 이후, 장 시작하고 상승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따라서 우려와는 달리 PCE가 그렇게 높지 않았다는 것과 미국 경제의 견고함이라는 측면으로 집중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시카고 PMI]

  • 8월 시카고 PMI : 48.7 (예상 : 44.1 / 이전 : 42.8K)

시카고 PMI는 48.7로 시장의 기대치를 상회하는 결과를 보고하였습니다. 다만 이 수치는 긍정적이라면 긍정적일 순 있지만, 안심할 수 있는 수치라고 보는게 맞죠. 왜냐하면 PMI가 50보다 낮다는 것은 경기 수축을 의미합니다. 즉 제조업의 수축을 의미하는 것이죠.

하지만 예상치보다 높다는 것의 의미는 제조업이 수축되고 있긴 하지만, 예상보다 견고하여 예상치보다 느리게 수축된다는 의미로 해석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긍정적이라고 보기 보다는 안도할 수 있는 지표라고 보는게 맞겠죠?

미국 금리 예측치

시장 금리 예측치
상 : 9월 금리 예측치 / 하 : 11월 금리 예측치(출처 : CME Fedwatch)

Fedwatch 자료에 따르면, 9월 금리 변화 예측은 금리 동결 90%에서 88%로 전일 대비 소폭 하락하였습니다. 반면 11월엔 60.3% 비율로 동결을 예상하고 있는 비율이 증가하였죠. PCE에서 생각보다 크게 증가하지 않는 데이터를 보고 시장은 안심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네요. 위에서 말씀 드린대로, 모순적인 상황은 8월 PCE 데이터에선 해결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 9월 금리 예상 : 동결 (90% -> 88%)
  • 11월 금리 예상 : 동결 (50%->60.3%) / 25bp 인상 (45.5%->35.9%)

2023.09.01일 증시 정리

미국 비농업고용지수 (예측치 : 170K / 이전치 : 182K / 발표시간 : 21시 30분)

이 지표가 PCE 발표와 더불어 이번주 하이라이트라고 지속적으로 말씀드렸죠? 시장의 예측치는 170K로 이전치보다 다소 둔화된 모습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둔화되는 모습을 보여야 인플레이션엔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쳐,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입니다.

그 외에도 ISM 제조업 구매자 지수(예측 47.0 / 이전 46.4)와 ISM 제조업 물가 지수(예측 43.9 / 이전 42.6)이 23시에 발표될 예정입니다. 비농업고용지수보단 중요도가 낮다고 보이지만, 그래도 시장의 잠시나마 변동성을 줄 수 있는 요소이니 같이 체크해보시죠!


9월 1일 나오는 경제 지표는 전통적으로 중요도가 상당했으며, 상당합니다. 결과에 따라 9월 FOMC 전까지 증시의 방향성을 결정지을 수도 있죠. 따라서 해당 지표들을 체크해두시면 투자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Website | + posts

원칙에 준수한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펀더멘탈과 차트 분석을 통해 종목을 진단합니다.

Leave a Comment

/* This script enhances the image viewing experience within WordPress posts by enabling a modal popup functionality. When a user clicks on an image that isn't contained within a hyperlink, the image is displayed in a full-screen overlay, or 'modal', thus focusing the user's attention solely on the image. The modal can be closed either by clicking on the 'X' button positioned in the top right corner, or by clicking outside the image. This provides an engaging and user-friendly way to view images in WordPress posts. */